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메뉴영역

주메뉴영역

혁신으로 세상을 바꾸는 융복합 대학, DIGIST
Innovative University Changing the World through Convergence
이 페이지를 SNS로 퍼가기

News

조정으로 세계명문대 학생들과의 화합의 장을 완성하다

  • 조회. 794
  • 등록일. 2019.08.26
  • 작성자. 홍보팀

조정으로 세계명문대 학생들과의 화합의 장을 완성하다
- '2019 DGIST 세계명문대학 조정축제 겸 제3회 과학기술특성화대학 친선조정대회' 25일(일) 성료
- 조정 경기, 문화 및 국제 교류를 통한 우정과 리더십 함양하는 기회 가져

 

 

 한국 과기특성화대 학생들과 해외 명문대 학생들이 어우러져 스포츠, 문화를 교류하는 ‘2019 DGIST 세계명문대학 조정축제 겸 제3회 과학기술특성화대학 친선조정대회’가 25일(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올해에는 한국의 DGIST, POSTECH, UNIST를 비롯한 미국 MIT, 일본 동경공업대, 스위스 취리히연방공대, 홍콩과기대에서 100여명의 학생들이 참석해 지난 21일(수)부터 25일(일)까지 5일간 DGIST와 달성군 일원에서 열렸다. 

 23일(금) 오전 11시 대구시 달성군 낙동조정장에서 열린 해외대학 여자대학부 너클포어(4+) 경기를 시작으로 해외 과학기술명문대 학생들과 한국 과기특성화대 학생들의 조정경기가 펼쳐졌다. 24일(토) 마지막 경기인 혼성팀 에이트(8+) 경기에서는 취리히연방공대 혼성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올해로 3회를 맞이한 ‘제3회 과학기술특성화대학 친선조정경기“에서는 DGIST가 종합우승을 차지하는 영광을 안았다. 

 이번 조정축제 중 24일(토)에는 해리 해리스(Harry Harris) 주한미국대사가 대구시 달성군 낙동조정장을 방문했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자국 MIT학생들을 포함해 조정경기에 참가하는 모든 학생들을 격려했으며, 이번 경기를 통해 다른 여러 나라의 학생들과 함께 소통하며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 갈 것을 기원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UNIST 맬리사 해르난데즈(Melissa Hernández, 여)학생은 “이번 축제를 통해 여러 나라의 학생들과 함께 같은 스포츠를 즐기며 소통할 수 있어 매우 뜻깊었다”며 “아마 이번 축제는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번 조정축제는 21일(수), 22일(목) 양일에 걸쳐 대구와 달성군 명소투어와 기업탐방, Korean Night(한국전통문화체험)등 한국을 알아가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졌다. 또한 23일(금) 저녁에는 DGIST NIGHT를 통해 학생들의 소통의 장도 마련돼, 조정경기 외에도 교류와 화합의 장으로서의 역할을 해냈다. 이러한 성공에는 대구시 및 달성군 체육회와 새마을부녀회, 달성문화원 등 행사 관계자 및 자원봉사자들의 역할이 컸다.

 DGIST 국양 총장은 “이번 조정축제는 세계의 여러 학생들이 함께 화합하며 교류할 수 있는 매우 뜻깊은 자리였다”며 “이번에도 성공적인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은 여러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콘텐츠 담당 담당부서  :   홍보팀 ㅣ 053-785-1135